통계
2012-10-04 00:00
2,278
교황청, 「교회 통계 연감」(2009) 발행

교황청 '교회 통계 연감 2009' 발표

- 세계 가톨릭 신자 11억 8066만 5천명, 총인구의 17.4% -
- 한국은 45번째로 신자가 많아 -



□ 전 세계 가톨릭 신자가 11억 8066만 5천명으로 전체 인구의 17.4%로 조사되었다.

□ 교황청 국무원 통계처가 발행한 2011년판 「교회 통계 연감」(Statistical Yearbook of the Church 2009)에 따르면, 2009년 12월 31일 세례 받은 가톨릭 신자 총수는 11억 8066만 5천명으로 세계 총인구 67억 7759만 9천명(2009년 6월 30일 기준 UN 인구 연감)의 17.4%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전년도 통계 2008년 11억 6571만 4천명에서 1495만 1천명이 늘어난 수치이다.

□ 대륙별로는 아메리카 대륙이 63.1%로 가장 신자 비율이 높았고, 유럽 40.0%, 오세아니아 25.9%, 아프리카 18.1% 순으로 조사되었으며, 아시아 지역은 신자수 1억 2586만명으로 인구수 41억 1558만 6천명의 3.1%로 신자 비율이 가장 낮았다.

□ 나라별로는 브라질 1억 6390만명, 멕시코 1억 755만 1천명, 필리핀 7537만명, 미국 6960만 9천명 순으로 집계됐다.

□ 우리나라는 503만 5천명으로 세계 227개 국가에서 45번째였으며, 아시아에서는 필리핀, 인도(1857만 3천명), 인도네시아(708만 2천명), 베트남(628만명)에 이어 5번째로 신자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 교구(성직 자치구, 자치 수도원구, 자치 선교구 포함) 수는 총 2,956개(라틴 예법 2,733개, 동방 예법 223개)로 집계되었다. 사목구 수는 449,700개로 본당 사목구 219,433개, 공소 132,798개, 기타 97,469개로 이루어져 있다.

□ 전 세계 주교 수는 2009년 5065명, 사제 수는 2009년 41만 593명으로 집계되었다. 전년도에 비해 주교는 63명이 늘어났으며, 사제는 1427명이 늘어났다. 사제수는 유럽이 19만 1055명으로 가장 인원이 많으나 전년도에 비해 1674명이 줄어 0.86% 감소하였다. 유럽지역은 2004년엔 19만 9978명이었지만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아시아 지역은 5만 5441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1519명 2.8% 늘어났다. 아프리카 지역은 36,766명으로 전년대비 3.2% 증가하였다. 교구 사제는 2004년 26만 8833명에서 2009년 27만 5542명으로 5년 동안 2.5%가 증가하였다. 반면 수도회 사제는 2004년도 13만 7058명에서 2009년 13만 5051명으로 소폭 감소하였다.
성직자가 되기를 희망하는 성직지망자 수는 이번 통계에서 11만 7978명으로 조사되었는데, 아프리카, 아시아 지역은 증가하였으나, 유럽 지역은 감소하였다.

□ 2009년 세례자 수는 1719만 1257명이며 그중 7세 미만의 유아세례자수는 1441만 8632명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