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자가 되려면

세례는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첫걸음입니다. 세례를 받음으로써 원죄와 그동안 살아오면서 지은 죄를 깨끗하게 씻어 내고 하느님의 자녀인 그리스도인이 됩니다. 세례 때 성인의 이름을 딴 세례명을 정해 그 삶을 본받아 살아갈 수 있도록 하며, 비로소 교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교회의 선교 사명에 참여하게 됩니다.

세례를 받기 위해서는 일정 기간의 교육을 받아야 합니다. 각 성당에서는 1년에 한두 차례 천주교에서 세례를 받기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예비신자 교리반’을 개설합니다. 이때 성당 사무실에 ‘예비신자’로 등록하여 천주교 교리와 교회 생활에 대한 교육을 받고 이 과정을 마친 뒤 모든 신자들의 축복 속에 세례를 받게 됩니다. 교육은 신부님이나 수녀님, 평신도 교리교사들이 가르치며 주 1회, 6개월에서 1년 정도입니다.

세례를 받게 되면 주민등록처럼 거주지에 있는 성당에 신자로 등록됩니다. 이것을 교적이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예비신자 교리반에 등록하려면, 집에서 가까운 성당을 찾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성당 이름은 대부분 그 지역 지명을 따르므로, 인터넷 등에서 지명 뒤에 ‘성당’을 붙여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성당 사무실에 문의하면 예비신자 교리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습니다.

천주교 신자가 되고 싶지만 성당에서 하는 예비신자 교리교육에 직접 출석하기 어렵다면, 우편과 인터넷을 이용한 ‘통신교리’를 수강할 수도 있습니다. 성당이 너무 멀거나 직장 때문에 교리반에 나가기 어려운 경우, 군인, 선원, 수인, 환우, 해외 거주자 등 지역 성당의 정규 교리강좌를 받을 수 없는 사람은 통신교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통신교리 교육도 일반 성당의 예비신자 교리처럼 6개월 정도 소요됩니다. 통신교리를 받더라도 거주지 성당의 주일(일요일) 미사는 참석하여야 하며, 통신교리를 수료한 뒤에는 세례를 받고자 하는 성당에 수료증을 제출한 뒤 소정의 ‘보충교리’ 과정을 수강해야 합니다.

가톨릭 교리 통신 교육회

CATHOLIC DOCTRINE CORRESPONDENCE COURSE